개체수 조절(됨)

현재 이 초안은 비평 종료 상태입니다.

Included page "theme:wilsons" does not exist (create it now)

http://www.scpwiki.com/populated-control-led

평가: 0+x

It's hard to get the image of a sky that's 90 percent bugs out of your head, even if you've seen some pretty gruesome stuff in your line of work. Our hands were already tied since everything up and went crazy and people stopped dying. When entire ecosystems got thrown out of whack, we could barely do anything with what The Foundation gave to us on loan in Oregon.
일하는 중 아무리 섬뜩한 것과 마주치더라도, 머리 위의 하늘의 90%가 벌레로 가득 차있는 광경을 잊어버리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우리의 양손은 모든 것이 미쳐돌아가고 사람들이 더는 죽지 않게 되었을 때부터 이미 묶여있었다. 생태계 전체가 시궁창에 빠져버렸을 때, 우린 오리건에서 재단이 빌려준 것들을 가지고도 딱히 할 수 있는 것이 없었다.

Marshes became bug paradises, although people who lived near them called them hell. Entire houses were swarmed by termites, devouring it in a matter of days. Cicadas were so loud and so plentiful that you couldn't go outside in the Summer without earplugs. And the mosquitos, god the mosquito swarms were as thick as mud, you had to practically wade through them in special suits if you wanted to go places without losing most if not all of your blood. When a swat doesn't kill them and they live more than a few weeks, bugs become less of an annoyance and more of a horror story. God knows what life is like in places like Louisiana and Florida right now; they had to be evacuated after the first six months.
습지는 벌레 천국이 되었으나, 근처에 사는 사람들은 지옥이라 불렀다. 흰개미 떼들이 집을 통채로 보금자리로 삼아, 며칠만에 전부 먹어치워 버렸다. 매미는 너무 시끄럽고 그 수도 상당해서 귀마개 없이는 여름엔 밖에 나갈 수가 없었다. 그리고 그 모기들. 맙소사, 그 모기 떼는 진흙만큼 빽빽해서, 외출 중 피 대부분을 잃고 싶지 않다면 특별한 방호복을 입은 채로 그 속을 뚫고 지나가야 했다. 손바닥으로 때린다고 죽지 않고 수명도 고작 몇 주가 아니게 되자, 벌레들의 지위는 단순한 짜증 정도에서 공포 소설로 상승했다. 루이지애나나 플로리다에서의 삶이 지금 어떨지는 신만이 아실 것이다. 이렇게 되고 나서 6개월 만에 사람들이 대피해야 했으니까.

We did our best to make sure these animals didn't suffer, but… it's hard. It's hard to figure out what's actually suffering and what's just us not being able to hear them crying about the pain. We knew when we signed the Boring Agreement that we would have to agree to some less than savory stuff, but we never thought we had to deal with this, this… "torture apocalypse".
동물들 피해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했으나…어렵다. 뭐가 정말 고통스러워하는 것이고 뭐가 그냥 우리가 그들의 아픔에 관한 울부짖음을 듣지 못하는 것인지를 구분하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다. 보링 협약에 서명할 때 그다지 기분 좋지 않은 것들에 대해서도 동의해야 한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이런, 이런… "고문성 종말"까지도 상대해야 할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

A lot of the workload got to some of our people. Nandini couldn't take the stress of being head of the Veterinary Department, poor woman. She just up and left when she saw a mountain lion with her stomach burst open writhing with maggots, still mewling weakly in pain. She'd usually euthanize the poor girl in this case, but… obviously that wasn't an option right now.
거기서 발생한 업무량의 다수가 우리쪽 사람들을 괴롭혔다. 난디니Nandini는 수의학과장을 맡은 데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견디질 못했다. 딱하기도 하지. 퓨마 한 마리가 배가 터져서 구더기가 끓는데도, 여전히 고통에 기가 빠진 체 울부짖는 꼴을 봤을 때 그냥 자리에서 일어나서는 떠나버렸다. 그런 경우에는 보통 그 가엾은 퓨마를 안락사시키겠지만… 지금 상황에서 선택지가 될 수 없음은 자명했다.

Hell, when The Foundation called us to visit them in order to do something to deal with this problem, a lot of us didn't even want to show up. I myself almost considered breaking that agreement just so we didn't have to deal with so much of this weight. In the end, I went alone; someone had to handle this, and it's more or less my job to protect people that need protecting.
젠장, 재단이 작금의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아보자고 우리를 불렀을 때, 우리 중 다수는 얼굴도 내밀기 싫어했다. 나마저도 이런 엄청난 중압감을 피하고 싶어 그냥 협약을 깨버릴까 생각까지 했으니까 말이다. 결국엔 나 혼자 갔다. 누군가는 이 상황을 해결해야 하고, 보호 받아야 할 이들을 보호하는 것이 내 일의 대부분이니까.


I was outfitted in a hazmat suit with a 'friendly' little Foundation logo on the breast, hurried out of a van, and into a fairly ominous-looking concrete building. When I asked, I was told that the site name was classified; all I needed to know was that it specialized in chemical containment. If they thought a little pesticide was going to stop this, I would have walked out then and there, but I had to keep on… if there was a way to stop this, I had to at least try to hear it out.
난 가슴팍에 '친근하고' 작은 재단 로고가 새겨진 위험 물질 방호복을 갖춰 입고, 승합차에서 뛰쳐나와 꽤 불길한 느낌이 드는 콘크리트 빌딩 안으로 향했다. 내가 질문하자, 기지 이름은 기밀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내가 알아야 할 건 이 기지가 화학적 격리에 특화되어 있다는 것 뿐이었다. 만약 그들이 이 사태가 작은 살충제로 해결될 거라는 생각이나 한다면, 바로 걸어 나왔겠지만, 난 그럴 수가 없었다… 만약 이 상황을 끝낼 방법이 정말로 있다면, 적어도 들어라도 보는 게 맞을 것 같았다.

It took an uncomfortable amount of time in an elevator before we reached our destination; a stuffy little room secured by a few too many airlocks than I thought were necessary. Hey, I guess they had to be safe, considering what could be stored here. Dr. Violet Mesmur, a woman who said she was on the Ethics Committee, greeted me as warmly as Foundation members are known for. She seemed relatively calm and collected at least, but that made me think that she had no idea what was even going on outside. I didn't know if I should have felt angry or jealous, but that didn't matter. I needed to be focused, eyes on the theoretical prize.
엘리베이터가 목적지에 도착하는 동안 그 안에서 길고 불편한 시간을 보냈다. 그곳은 필요해 보이는 것보다 더 많은 에어록으로 보안이 된, 비좁은 작은 방이었다. 뭐, 이곳에 보관되었을 법한 것들을 생각해봤을 때, 이 정도는 해야 안전하다고 생각하나 보다. 자신이 윤리 위원회 소속이라 밝힌 바이올렛 메스머 박사Violet Mesmur가 재단 사람들이 보통 그러하듯 따뜻하게 날 반겼다. 그래도 다른 이들 보다는 침착해보였지만, 그런 태도로 인해 그가 밖의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거기에 분노나 시기의 감정을 느껴야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상관 없었다. 집중해야 했다. 실제로 얻을 수 있는 것만 바라봐야 했다.

"Mr. Wilson, would it be wrong to assume that your operations are at least somewhat well-known in the United States?" Dr. Mesmur asked.
"윌슨 씨, 당신들이 하는 일이 적어도 미합중국 내에서는 잘 알려져 있다고 해도 문제는 없겠죠?" 메스머 박사가 물었다.

I cleared my throat before I replied, "W-well, we've been trying to get ourselves out there, as I guess you know. We do videos on the animals that we're allowed to show, like when we raised a small family of Pileated Woodpeckers after their mother and father got eaten by predators," I took a breath, stopping myself from getting too invested in the tangent, "I wouldn't want to get cocky, but at least we're known pretty well in the Pacific Northwest."
난 대답하기 전에 헛기침을 했다. "뭐-뭐, 알리려는 시도는 해 오고 있지만, 그건 이미 알고 계시겠죠. 내보여도 된다는 허락을 받은 동물들의 영상을 찍어서 올리고 있습니다. 부모가 포식자에게 먹힌 뒤 저희가 기른 소규모 도가머리딱따구리 가족 같은 녀석들 말이죠." 난 심호흡을 하며, 이야기가 너무 옆길로 새지 않게 했다. "자만하려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태평양 북서부 연안 지방에서는 잘 알려져 있다고 할 수 있겠네요."

Dr. Mesmur nodded, then spoke, "Mhmm, well, you're going to be a face now. We're busy enough dealing with the human population, trying to keep everyone from taking advantage of their newfound immortality for… less than savory actions."
메스머 박사가 고개를 끄덕이고는 말했다. "으흐음, 뭐, 이젠 당신들이 앞에 나와야 해요. 우린 인류 개체수를 처리하느라 바쁘거든요. 사람들이 새로이 발견한 불멸성을… 좋지 않은 행동에 사용해 이득을 취하는 걸 막고 있어요."

Dr. Mesmur instructed her assistant, who had since been standing silently nearby, to 'Get the cylinders'. As they flitted away, I felt a little sad that in our brief interaction that I never bothered to ask their name. I'm usually much more on top of getting to know people, but I guess, you know, life kinda stressed me out.
메스머 박사는 계속해서 조용히 근처에 서 있던 조수에게 '용기들을 가져오라'고 지시했다. 그들이 멀어져가는 동안, 난 이 짧은 대화 중에 둘의 이름을 물어보지 못했다는 사실에 약간 슬퍼졌다. 나는 보통 사람을 만나고 알아가는 것에는 전문이지만, 뭐, 삶으로부터 스트레스를 어지간히 받았어야지.

"You're already intimately familiar with animals, I would assume. From what I've read about you and your organization, their preservation and safety seems to be a bit of a passion for you, no matter what kind of animal it is," Dr. Mesmur remarked as she turned back to face me.
"제가 짐작하기로는, 당신은 이미 동물에 충분히 익숙할 겁니다. 제가 당신과 당신의 단체에 대해 읽은 바에 따르면, 어떤 동물이건 간에 종의 보전과 안전은 당신의 큰 관심사라는군요." 매스머 박사는 나를 돌아보면서 말했다.

"Well, heh, you're pretty on the nose there, pardner. Not exactly hard to see, I'd say, but that's not the point you're getting at, is it?" I replied.
"뭐, 음, 그쪽은 꽤 정확히 알고 계신 것 같네요. 별로 알아내기 어려운 거도 아니고요, 그런데 말하시려는 요점은 그게 아니잖아요. 그렇죠?" 나는 되물었다.

"Astute. You'll essentially be tasked with using something we've been developing and perfecting for the last few years on the animal population to stop their growth," at this point, the assistant came in, holding a box with three vials of something light blue inside them, "And considering the fact that it is… somewhat questionable, having a recognized face take action rather than us, a 'shadowy organization', should remove a few of the road blocks."
"이해가 빠르시군요. 당신은 우리가 동물 개체수의 성장을 막기 위해 지난 몇 년 동안 개발하고 개선해 온 무언가를 사용하는 핵심적인 업무를 맡게 될 것입니다." 그때, 조수가 연한 파랑색의 무언가가 들어있는 용기 세 개가 들어있는 상자를 가지고 들어왔다. "조금 미심쩍지만… 또 저희같은 '그림자 단체'에 비해 잘 알려진 쪽에서 행동하는 것이 몇 가지의 장애물을 제거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고요."

The kind assistant set down the vials on a table in front of us, each one sporting a neat little label. Dr. Mesmur gingerly took the leftmost vial, labelled 'SCP-3287-1' and held it, looking at it. She didn't bother to look at me as she continued to talk.
친절한 조수가 우리 앞의 테이블에 용기를 내려놓았는데, 각각에 작고 깔끔한 라벨이 붙어 있었다. 메스머 박사는 SCP-3287-1이라고 쓰여진 라벨이 붙은 가장 왼쪽의 용기를 조심스래 들어올려서 살펴보았다. 그녀는 나를 돌아보지 않으면서 말을 계속 이어나갔다.

"It's a gaseous sterilizing agent. Simply expose any living subject to it and within 60 seconds they will be instantly sterilized. Or at least, that's what's in this vial," Dr. Mesmur said, setting down the first vial carefully.
"이건 기체 불임제입니다. 생명체에 노출시키는 것만으로 60초 후 즉시 불임 상태가 됩니다. 혹은 적어도, 그것이 이 용기에 들어있는 것입니다." 메스머 박사가 첫 번째 용기를 조심스래 내려놓으며 말했다.

"Bit of an obvious question, but what are in the other two vials then?" I asked, gesturing towards the other vials.
"조금 당연한 질문이지만, 다른 두 개의 용기는 뭐죠?" 다른 용기들에 손짓하면서 내가 물었다.

"Well…" Dr. Mesmur began, finally turning towards me, "Technically, we don't know. Plenty of people have theories, but none of them are confirmed. We've tried dozens of tests, but… we'll just have to go on a gut feeling here because we'll be needing you to either confirm or deny what these substances actually do."
"그게…" 마침내 나를 돌아보며, 메스머 박사가 말했다. "기술적으로는, 저희는 모릅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가설을 가지고 있지만, 어떤 것도 확정되지 않았죠. 우리는 수많은 실험을 시도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결국 직감 이상의 무언가를 알아낼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이 물질의 작용에 대한 입증 혹은 반증을 당신에게 맡기려는 겁니다."

She sighed, which I assumed was her signifying she finished what she was saying. I stayed quiet when she finished, assuming she'd have something more to say, but that never happened.
그녀는 한숨을 쉬었는데, 아마 그녀가 하려 했던 말을 끝마쳤다는 신호 같았다. 나는 그녀가 할 말이 더 있다고 생각해 말이 끝날 때까지 기다렸지만, 그녀는 말을 더 잇지 않았다.

After a few seconds, I finally said something, "Are you asking me to try to figure out that theory or are you waiting for me to agree to using these things?"
몇 초 뒤, 결국 내가 입을 열었다. "당신은 저에게 그 이론을 증명해 달라고 부탁하는 건가요, 아니면 제가 저것들의 사용을 허가하기를 기다리는 건가요?"

Dr. Mesmur sighed, "I'm sorry, I got… distracted. The working theory is these vials are, well, retroactively sterilizing their subjects. If you use these gases on the right animals, you could easily stop problems before they even happen, or happened in some cases. Obviously you'll need to be briefed with how to properly use this, but you will need to give verbal and written confirmation that you consent to using this, should it… go wrong."
메스머 박사가 한숨을 내쉬었다. "죄송합니다. 조금…딴 생각을 했습니다. 현재 주된 이론은 이 용기에 든 것이, 그러니까, 대상을 소급적으로 불임 상태로 만든다는 것입니다. 만약 당신이 이 가스를 올바른 동물에게 사용한다면, 당신은 문제를 일어나기 전부터, 혹은 어쩌다 일어났을지라도 쉽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당연히 적절하게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선 따로 이야기를 들어야겠지만, 당신은 이걸 사용하는 것에 대해 구두로, 또 서면으로 확인을 해 주셔야 합니다. 만약… 잘못될 때에 대비해서요."

"Go wrong?" I asked.
"잘못된다고요?" 내가 물었다.

"You could be erased from existence. Nobody would remember you, your organization would never exist, anything that you did for humans and animals alike would never happen," Dr. Mesmur said flatly, "I need a yes or a no before we can continue."
"당신은 존재로부터 지워질 수 있습니다. 아무도 당신을 기억하지 못하게 되고, 당신의 단체는 존재하지 않던 것이 되고, 당신이 인간이나 동물을 위해 했던 어떤 것이든 없던 일이 될 것입니다." 메스머 막사는 감정 없이 말했다. "우리가 더 나아가려면 동의하는가 아닌가에 대한 대답이 필요합니다."

You could always count on the Foundation to gamble everything but their own skin on something if it meant that they could maybe learn a shred of information about it. They really just asked me if I wasn't just willing to die, but willing to risk the lives of every poor critter I had saved in my years upon years of working. What they said was absolutely crazy! It was inhumane! It was… it was…
재단은 항상 한 조각의 정보라도 더 얻을 수 있다면 자기 자신을 제외하고 모든 것을 걸 수 있는 자들이다. 그들은 내가 목숨뿐 아니라 내가 몇 년 동안 일하여 구해낸 모든 작은 생명들까지 걸 수 있는지 묻고 있었다. 그들이 말한 것은 완전히 미친 짓이었다! 그것은 비인간적인 일이었다! 그것은… 그것은…

It was the only shot we had. If I didn't do it, everyone would be damned to a world of locusts and mosquitos and mayflies and horseflies and wasps and… well, I don't exactly need to list them all out. But even they know that it's theoretical; they apparently hadn't even tested the damn stuff. It's just… I'd need to decide. I'd need to be the one to say whether or not I was willing to wait for a definitive solution or risk everything for one that could help us now before it gets too bad.
그것은 우리가 가진 유일한 수단이었다. 내가 이 일을 하지 않는다면, 모두가 메뚜기와 모기와 하루살이와 말파리와 벌과…뭐, 내가 일일히 열거할 팔요 없는 것들로 가득한 저주받은 세계에 있게 될 것이다. 하지만 심지어 그들도 그것이 이론상이란 것을 안다. 그들은 분명 저 망할 것들을 최소한 시험해보지도 않았을 것이다. 그건 그냥… 내가 결단을 내려야 했다. 뭐든 간에 확실한 해결책이 나올 때까지 기다릴지, 아니면 상황이 지나치게 나빠지기 전인 지금 우리를 도울 수 있는 것을 위해 모든 위험을 짊어질지는 내가 말해야 했다.

I gave my answer.
나는 대답했다.


Surprisingly, life was relatively easy once people started becoming immortal. Something about what happened made a lot of the animals sterile, so we didn't have to deal with issues of overpopulation and whatnot. Our main problem was just making sure animals didn't suffer too much if they got into scrapes. Sure, we couldn't euthanize them, but we did our best to make sure they were at least taken care of as best as we could.
놀랍게도, 삶은 사람들이 불멸이 된 이후 상대적으로 쉬워졌다. 뭔가가 동물들을 불임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우리는 개체수 과잉 등등의 문제를 겪지 않았다. 우리의 주된 문제는 동물이 상처입었을 때 지나치게 고통받지 않게 하는 것이었다. 물론, 우리가 그들을 안락사시킬 수는 없지만, 우리는 그들이 최소한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최고의 돌봄을 받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Of course, a few people started going stark raving mad once they found out they could live forever, but they thought immortality meant no repercussions. A lot of the fine folks at the Foundation said they got that covered, but if anyone ever decides to do something like break into a zoo and release all the lions or something like that, we handle it. Oddly enough, we've been dealing more with domestic stuff than anomalous stuff ever since this all happened.
물론 몇몇 사람들은 영원히 살 거란 사실을 알았을때 미쳐 날뛰기 시작했지만, 그들은 자신들에게 불멸의 대가가 없다고 생각했다. 재단의 여러 좋은 이웃들은 자신들이 사태를 수습했다고 말하지만, 누군가 동물원에 쳐들어와 사자를 풀어주는 등의 짓을 저지르면, 우리가 거기에 대처한다. 이상하게도 우리는 사태가 벌어진 후 변칙적인 것보다 평범한 사건을 더 많이 다룬다.

It's still a bit hard when an animal comes in, hit by a car with its legs crushed but still breathing. It takes a while to get used to it, but considering how much has been done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for humans, a bit of that was given to us to help these animals suffer as little as they could. Needless to say, the Veterinary Department's a bit overworked, but Nan just says she'll be fine as long as she has enough of her noir novels to read on her down time.
차에 치여서 다리가 부서졌지만 아직 숨이 붙어 있는 동물이 들어올 때는 여전히 조금 힘들다. 익숙해질 때까지는 조금 걸렸지만, 인간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일이 이루어졌나를 고려한다면 동물들이 가능한 한 최소의 고통을 겪도록 하는 우리의 일은 훨씬 쉬울 것이다. 당연하게도 수의학 부서는 과로 중이지만, 난Nan은 쉬는 시간에 읽을 충분한 누아르 소설이 있는 한 괜찮을 것이라 말한다.

You know, you'd expect something everyone is calling 'The Apocalypse' or 'The Rapture' to be scary and dark and full of madness, but sometimes it's good to just be a guy who works with animals at a time like this. Being able to nurse them back to health, seeing them running and happy again… it's like these animals are making me, making us all feel a little more human.
당신도 예상했듯 모두가 '묵시록'이라거나 '휴거'라 부르는 것이 공포스럽고 어둡고 광기로 가득할 것이라 생각했지만, 가끔은 이러한 때에 동물을 위해 일한다는 것이 좋다. 동물들을 돌봐서 건강을 되찾도록 하고, 다시 뛰어다니며 행복해하는 것을 보고… 마치 이 동물들이 나를, 우리를 조금 더 인간으로 만드는 듯 하다.

I thank whoever's up there every day for my organization, though sometimes I gotta thank someone a bit more down to Earth. If it weren't for those doctors over by the Foundation, our organization would probably have faded into obscurity. Instead, they decided to let us do our thing, and I think a lot of us appreciate that. I certainly do.
내 조직을 위해 일하는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지만, 가끔은 특정한 누군가에게 감사를 표하고 싶다. 만약 재단의 박사들이 없었다면, 우리 조직은 분명 잊혀져 사라졌을 것이다. 대신 그들은 우리가 우리의 일을 하게 해 주었고, 나는 우리 중 많은 이들이 그것을 고마워할 것이라 생각한다. 나는 분명 그렇다.


    • _


    댓글 투고 폼

    새 댓글 추가

    댓글란 맨 위로

ERROR

The quilt's portal does not exist.


오류: quilt 사용자의 포털 페이지가 존재하지 안습니다. 이용 안내를 참조해 포털 페이지를 작성하세요.


이용 안내

  1. portal:quilt ( 15 Aug 2020 10:26 )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다음의 라이선스를 따릅니다: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