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4009 (2차)

현재 이 초안은 비평 종료 상태입니다.

It's been two whole days.
이틀이나 됐다.

You've climbed up God knows how many floors of this building, bypassed God knows how many beeping gateways and laser beams, and snuck past God knows how many security staff. You've braved Vivaldi's Four Seasons, dodged Tchaikovsky's 1812 Overture cannons, sailed across Strauss's Blue Danube. You've traversed through Grieg's Hall of the Mountain King, shrugged off Chopin's Raindrops, and made it past Wagner's Ring of fire. You've braved Beethoven's storms and weaved through Bach's harmonies. And now you are here. On the top floor of the Ministry of Music. Alive, for some reason. A bit soaked though.
당신은 이 빌딩을 몇 층째인지도 까먹은 채로 오르고, 삐삐거리는 출입문과 레이저빔 들을 몇 개째인지도 까먹은 채로 무사통과하고, 경비원들을 몇 명째인지도 모르는 채로 몰래 지나왔다. 비발디의 《사계》와 맞서고, 차이코프스키의 《1812년 서곡》 포화 속에서 빠져나오고, 슈트라우스의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 강》을 건너왔다. 그리그의 《산왕의 궁전》을 횡단하고, 쇼팽의 《빗방울》을 가볍게 털어내 바그너의 불의 《반지》 안쪽으로 통과시켰다. 베토벤의 폭풍과 맞서고 바흐의 화음 속을 누비며 전진했다. 그렇게 여기까지 도착했다. 음악부Ministry of Music 꼭대기층까지. 왠지 몰라도 산 채로. 땀에 흠뻑 절어서.

You survey your surroundings. Right before you is a single long hallway, minimally furnished. At the end of that hallway is a single door. That door should be it. That door's hidden behind thick layers of security and perilous musical barriers. There's no way there aren't important things behind that door. Top-secret confidential documents. The answers to all your questions. That's why you crawled all the way here.
당신은 주위를 살핀다. 앞에 놓인 길쭉한 복도에는 가구가 거의 없다. 복도 끝에 문이 하나 나 있다. 저 문이겠지. 숱한 보안장치들과 위험천만한 음악 장벽 너머로 숨겨두던 게 바로 저 문일 테지. 설마 별것도 아닌 게 저 문 뒤에 있지는 않겠지. 일급 극비 문서. 당신의 모든 질문을 풀어줄 해답. 그걸 찾아서 당신은 여기까지 느릿느릿 전진해 왔다.

Answers, dammit. I just wanna know why things ended up like this.
해답이라, 젠장. 난 그냥 어쩌다 이 세상이 이렇게 됐는지 궁금했을 뿐이라고.

You wring the seawater and rainwater out of your sweater into a potted plant and head towards the door.
당신은 스웨터에서 바닷물과 빗물을 짜내 화분에다 주고 나서 문으로 다가선다.

You give the fingerprint sensor knob a twist. Door's not locked. Might be because the last person to leave forgot to lock the door. Might also be because the security measures earlier negated any need for locks on doors. Might also be because you are simply too insignificant to deserve any form of acknowledgement whatsoever.
지문 센서 손잡이를 슬쩍 비틀어 본다. 안 잠겨 있다. 직전에 지나간 사람이 깜빡하고 안 잠가서 그런지도 모른다. 앞서 지나왔던 보안조치 때문에 잠글 필요가 없어져서 그런지도 모른다. 당신이 너무 하찮아서 어떤 종류의 확인도 굳이 받을 것 없어서 그런지도 모른다.

The door opens to a small room gratuitously stacked full of Mozartkugeln boxes, Mozart scorebooks, Mozart figurines, Mozart posters, Mozart souvenirs, Mozart biographies, Mozart plushes, Mozart sex toys (??), Mozart blow-up dolls (????), Mozart everything. This place looks like it could be a fanatic's dungeon, the sheer concentration of Mozart oppressive to the point of being ridiculous.
문을 열자 작은 방이, 모차르트로 쓸데없이 꽉 차 있다. 모차르트쿠겔른 초콜릿 상자, 모차르트 악보집, 모차르트 피규어, 모차르트 포스터, 모차르트 기념품, 모차르트 전기, 모차르트 봉제인형, 모차르트 성인용품(??), 모차르트 공기인형(????), 그냥 만물이 다 모차르트다. 무슨 광신도가 만든 지하감옥 같기도 하다. 억압적인 정도를 넘어서 황당하기까지 한 모차르트 생각이 이곳에 농축되었달까.

This was not at all helped by the gigantic poster of Mozart on the opposite wall.
하지만 압권은, 저쪽 벽에 붙은 거대한 모차르트 포스터였다.

brozart.jpg

Snort. "Big Brozart is Watching You." God, how edgy is this kid gonna get? This is just about the dumbest, cheesiest thing you've seen in your entire life. What's he thinking of with this? The slogan's just too silly to be intimidating. Does Mozart like to imagine himself being observed by Mozart while he's getting off to Mozart?
풋. "빅 브로차르트가 당신을 지켜본다Big Brozart is Watching You". 아니 이 자식은 얼마나 신경과민인 걸까? 살면서 당신은 이렇게 멍청하고 오글거리는 물건은 처음 본다. 무슨 생각으로 이런 걸 갖다놨을까? 너무 유치한 슬로건이라 아무 위협도 안 느껴졌다. 모차르트는 매일 아침 모차르트로서 깨어나면서 자기가 모차르트한테 관찰받는다는 상상을 할까?

Okay, maybe let's not think about that…
그래, 저딴 건 신경쓰지 말고…

You notice a rectangular shape just barely poking out of the sea of Mozart paraphernalia. Upon closer inspection, it's a small laptop on a table. The laptop is open. The film of dust on the screen suggests that the last person who used it forgot to turn it off a long time ago.
불현듯 당신은 모차르트 용품 더미 사이에서 빼꼼 불거져 나온 직사각형 하나가 보인다. 가까이 가서 보니 책상에 작은 노트북 컴퓨터가 하나 있다. 노트북은 열려 있다. 화면에 쌓인 먼지 두께를 보니 마지막으로 쓴 사람이 오래 전에 다 쓰고 안 껐나 보다.

You sit on a pile of Mozartkügel boxes and check out the laptop. There are some fifteen Internet tabs open and it looks like all of them are about Mozart. You're not surprised. This kid's really got a problem. You think about sending him to a therapist. Even though you know you can't because you know you aren't going to be taken seriously anyhow.
당신은 모차트르쿠겔 박스에 걸터앉아 노트북을 살핀다. 인터넷 브라우저에 열다섯 개 탭이 열렸는데, 싹 다 모차르트 이야기다. 놀랍지는 않다. 이 자식 정말 문제가 있나 보다. 정신과를 소개해 주고 싶어진다. 그래봤자 소용은 없을 것 같다. 어차피 진지하게 받아주지 않을 테니까.

One tab however stands out and catches your attention. It's not some Mozart stuff, but has the acronym "SCP" on it.
하지만 아주 다른 딱 한 탭이, 눈길을 잡아끈다. 모차르트 이야기가 아니라 "SCP"라는 약어가 뜬 탭이다.

You remember hearing about the SCP Foundation on the gramophone. Recently they've been broadcasting something about signing a treaty of alliance with the SCP Foundation or something like that. This SCP Foundation is apparently some kind of powerful outside world organization that manages the relations between the human and supernatural world and conducts research on unusual phenomena. The broadcasts didn't say much else about it, other than that the alliance with the organization shouldn't be something to worry about.
당신은 그라모폰에서 SCP 재단 이야기를 들은 적 있다. 최근에 SCP 재단인가 하는 곳하고 제휴조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으로 방송이 한 번 나왔다. 이 SCP 재단이란 곳은 무슨 강력한 바깥세상 조직인데 인간과 초자연세계의 관계를 관리하고 비정상적 현상을 연구하는 데라고 했나 그렇다. 방송에서는 이 조직하고 제휴했다는 사실이 별로 걱정할 만한 거리는 아니라는 말 빼고 그 밖에 별 말은 없었다.

You wonder what this alliance is about, if the SCP Foundation can do anything to help you. To help all those who are being oppressed because of Mozart. To help all the composers and musicians of the past, the present, and future.
당신은 이 둘이 어떤 제휴를 맺었는지, SCP 재단이 당신을 도와줄 수 있을지 궁금하다. 모차르트 때문에 억압받는 모두를 도울 수 있을지. 과거와 현재와 미래의 모든 작곡가와 음악가를 도울 수 있을지.




.

.

.

.

.

.

.

.

.

.

.

.

.

.

.

.



SCP-4009

평가: 0+x
mozartstreet.jpg

Street photograph taken in SCP-4009 SCP-4009 내 거리 사진

Item #: SCP-4009
일련번호: SCP-4009

Object Class: Safe
등급: 안전(Safe)

Special Containment Procedures: The caste system exercised by the population of SCP-4009-A is to be perpetually maintained. The Foundation-Mozart Alliance Protocol is to be constantly upheld to ensure social order within the bounds of SCP-4009. Details of the Foundation-Mozart Alliance Protocol are accessible to personnel with Level 3/4009 Clearance and up. SCP-4009 is otherwise self-contained and requires minimal containment procedures.
특수 격리 절차: 주민들인 SCP-4009-A들의 계급 제도는 영구히 존치한다. 재단-모차르트 제휴 프로토콜을 항상 유지하여 SCP-4009 내 사회 질서를 지속할 수 있도록 한다. 재단-모차르트 제휴 프로토콜의 상세 내용은 3/4009 등급 이상 인가를 취득한 인원이라면 접근 가능하다. 그 밖의 사항에서 SCP-4009는 자기격리 상태이므로 격리 절차는 딱히 필요치 않다.

Description: SCP-4009 is an extradimensional totalitarian city-state covering an area of approximately 900 km², located in the Austro-German region. SCP-4009 is architecturally similar to the city of Prague, consisting of buildings in a variety of styles ranging from Renaissance to Victorian. SCP-4009 is normally inaccessible to human beings unless an interdimensional aperture is created.
설명: SCP-4009는 독일-오스트리아 지역의 약 900km2 면적에 위치한 여분차원 전체주의 도시국가이다. SCP-4009는 건축 양상의 측면에서 프라하와 비슷하며, 건물들의 양식은 르네상스 시대부터 빅토리아 시대까지 다양하다. SCP-4009는 차원간 통로를 따로 만들지 않았다면 일반적으로 다른 인간이 진입하지 못한다.

SCP-4009 is populated by humanoid entities designated SCP-4009-A. Instances of SCP-4009-A physically resemble Homo sapiens, but are roughly 60% comprised of anomalous longitudinal waves and do not require physical sustenance nor biologically age. A distinctive characteristic of SCP-4009-A is that each individual instance corresponds to a well-known classical composer and/or musician who is currently deceased (i.e. Wolfgang Amadeus Mozart, Franz Schubert, Richard Wagner). The conception of SCP-4009-A instances is a poorly understood process at the time of writing, although it is theorized that instances spontaneously manifest upon the expiry of their human counterparts.
SCP-4009-A는 SCP-4009 내에 거주하는 인간형 개체들을 통칭한다. SCP-4009-A 개체의 신체는 Homo sapiens와 유사하지만, 신체의 60%는 변칙적 종파(縱波)로 이루어졌으며 영양을 필요로 하지도 나이를 먹지도 않는다. SCP-4009-A의 특징은 각 개체가 현재 사망한 유명 클래식 작곡가 또는 음악가 (ex: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프란츠 슈베르트, 리하르트 바그너 등) 에 대응한다는 점이다. SCP-4009-A 개체가 발생하는 방법은 본 글을 작성하는 현재 밝혀진 사항이 거의 없으나, 해당 인간이 사망할 때 자연히 이에 대응하는 개체가 생겨나는 것으로 추정된다.

You think of all the famous composers you've seen popping into existence. Bach, Haydn, Liszt, all of those guys. You remember how they'd say they felt like they've come home to the blessed land where music is born, or something to that effect. You remember welcoming them into this musicians' heaven. Suddenly you realize how old you are.
당신은 이곳에 갑자기 짠 나타난 유명한 작곡가들을 떠올려본다. 바흐, 하이든, 리스트, 그런 이들. 그렇게 나타난 이들이 음악이 태어난 이 축복받은 땅에 오다니 고향에 돌아온 것 같고, 그런 비슷한 이야기들을 꺼낸 것을 기억해본다. 그리고 음악가의 천국으로 온 이들을 환영하던 당신을 기억한다. 갑자기 당신은 자신이 몇 살인지 깨닫는다.

You pause your reading. You dwell on that realization for a moment. Memories start flooding back into your head.
당신은 읽기를 멈춘다. 방금 자각한 사실을 잠깐 곱씹는다. 기억들이 머릿속으로 다시 흘러들어온다.

Memories of a happier time when heaven was not swamped in Mozart. A happier time when heaven was a much better place.
더 행복한 시절의 기억들. 천국을 모차르트가 집어삼키지 않았던 시절. 이 천국이 훨씬 좋은 곳이었던 시절.

Your memories of the past have dulled over time, but still they remained despite all the propaganda that's been pumped into your ears over the past several decades. You close your eyes and think about the past.
시간이 흐르며 과거의 기억들은 흐릿해지고, 또 몇십 년 동안 저 모든 선전들이 귓속에 때려박혔는데도, 아직 그 자리에 남아 있다. 당신은 눈을 감고 과거를 떠올려본다.

For a moment, you feel at peace. This land was free and democratic. Composers and musicians had equal rights, equal say, and the guys who got to be in the main musical canon - that is, in charge - they were always updating their styles and aspirations to best suit the current artistic climate. There were often passionate debates over certain musical styles, but none of them came close to damaging the musical canon as it was. Life was fair and good, and at the end of the day, everyone was a classical musician, and a mutual passion for music and art kept everyone tightly together.
잠깐 마음이 평안해진다. 이 땅은 자유롭고 민주적이었다. 작곡가도 음악가도 모두 권리도 평등하고, 발언권도 평등하고, 음악의 주류 이상[理想]에 오른 (즉 이곳을 다스리는) 자라도 현재의 예술 기류에 알맞도록 스타일과 야망을 항상 갱신했다. 음악 스타일끼리 격론을 벌일 때도 있었지만, 서로 추구하는 음악의 이상을 해칠 만큼 뜨거워진 적은 없었다. 하루하루 공정하고 즐거운 삶이었고, 하루가 끝날 때면 모두들 클래식 음악가로서 음악과 예술을 사랑하는 저마다의 열정으로 서로의 유대감이 더 공고해졌다.

Things are different now. You have no clue how it happened and you're still befuddled. Now practically everything is Mozart. You don't even know when it happened. You estimate it started after the Great War, but it could have started two years ago, or even five, ten, twenty, fifty. Everywhere you're hearing the name "Mozart". How he was a prodigy. This man had written his first concerto at the age of four; his first symphony at seven; a full-scale opera at twelve. How he was prolific and wrote lots. Over his short lifetime of thirty-five years, Mozart wrote six hundred and twenty-six known pieces, each and every one objectively a masterpiece. How listening to his music makes people more intelligent or something. How he had some sort of God-given genius no other composer ever had. How he was the greatest composer in all of classical music history. And it just goes on and on without end. Mozart on every musical program. Mozart playing from every radio and speaker. Mozart in movies, plays, art, literature. Mozart and Mozart and more Mozart. You can't hide from Mozart.
이제는 다 달라졌다.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이해가 안 되니, 당신은 어리둥절해진다. 이제 온 천지가 모차르트다. 언제부터였는지도 모른다. 세계대전 직후라고 추측은 해 보지만, 어쩌면 그 2년 전, 아니 5년, 10년, 20년, 50년 전이었는지도 모른다. 어디서든 "모차르트"라는 이름이 들린다. 얼마나 영재였는지 하는 이야기. 그는 4살 때 처음으로 협주곡을 작곡했습니다. 첫 교향곡은 7살 때, 첫 대규모 오페라는 12살이었죠. 얼마나 다작을 잘 했다는 이야기. 35년이라는 짧은 삶을 살면서도 모차르트는 626가지 작품을 작곡했습니다. 하나같이 걸작이 아닌 작품이 없죠. 그 음악들을 들으면 사람들이 더 똑똑해지고 그렇다는 이야기. 신이 주신 그 천재성은 다른 어떤 작곡가하고도 비교를 불허한다는 이야기. 클래식 음악사를 통틀어 최고의 작곡가라는 이야기. 그런 이야기가 몇 번씩을 되풀이하면서 끝도 없이 들린다. 어떤 연주회를 가도 모차르트 음악이다. 라디오에서도 스피커에서도 모차르트 음악이다. 영화, 연극, 어떤 예술, 어떤 문학이든 모차르트다. 모차르트, 모차르트, 또 모차르트. 모차르트한테서 숨을 곳이 없다.

Big Brozart is Watching You.
빅 브로차르트가 당신을 지켜본다.

Guess that slogan is fitting.
맞는 말 하는 슬로건이었다.

Curious for more information, you continue reading the document.
더 많은 정보가 있을까, 당신은 문서를 계속 읽는다.

Most instances of SCP-4009-A are capable of voluntary emission of reality-altering longitudinal waves, the intensity of which is directly proportional to each composer/musician's mass appeal. The effects of reality alteration may vary according to each individual's personal preferences and creative endeavors.
SCP-4009-A 개체 대개는 현실조정 능력이 있는 종파를 의지에 따라 방출할 수 있는데, 이 종파의 강도는 해당 작곡가/음악가의 대중 인지도에 정비례한다. 현실조정 효과는 각 인물의 개인 선호나 창작의 열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The SCP-4009-A population maintains a caste system in which individuals are divided into different social groups based on the relative real-world popularity of their respective composer/musician. For instance, the highest-ranking SCP-4009-A instances correspond to the most well-regarded composers, and reshuffling of the instances' relative status positions is held twice a year. Instances' lifestyles are determined by status: higher-ranking instances are allowed free access to high-quality meals and alcohol and see high involvement in projects relating to infrastructure, governance, and art, while lower-ranking ones are only permitted access to mediocre resources and tend to have menial jobs such as housekeeping.
SCP-4009-A 주민들은 일종의 계급 제도를 이루는데, 각 인물의 사회 내 위치는 현실 세계에서 작곡가/음악가로서 상대적으로 유명한 정도에 따라 달라진다. 예를 들어 SCP-4009-A의 최고위 인물은 가장 유명한 작곡가에 해당하며, 각 인물의 지위는 2년마다 다시 바뀐다. 각 인물들은 지위에 따라 생활양식이 바뀐다. 고위급 인물은 고급 음식 및 술을 자유로이 즐기고 SCP-4009의 인프라, 통치, 예술 등 프로젝트에 깊이 관여하며, 낮은 지위의 인물은 평범한 자원만 이용할 수 있고 또한 문지기 등 천대시되는 직업에 종사하는 경향이 있다.

You remember when you used to be a well-respected composer. A highly-regarded one, even. You were Johann Pachelbel, intrepid organist, brilliant composer, and an all-round exemplary figure. The great Johann Sebastian Bach even told people he couldn't have gotten anywhere if he hadn't known and studied your work. Maybe you weren't a star, but you were acknowledged and respected. Treated with basic human decency, like any artist should be treated.
당신은 옛날에 자신이 고평가받는 작곡가였던 시절을 기억한다. 심지어 아주 유명한 사람이었다. 당신의 이름은 요한 파헬벨, 과감한 오르가니스트이자 탁월한 작곡가, 다재다능한 모범 인물이었다. 그 위대한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도 당신의 작품을 미처 모르고 연구하지 않았더라면 아무것도 이루지 못했으리라고 말한 적 있었다. 당신은 스타는 아니었을지 몰라도 인정받고 또 존경받는 사람이었다. 인간의 기본 품위를 갖춘 사람이었다. 다른 예술가들이 마찬가지로 받아 마땅한 만큼을.

Now you're Johann Pachelbel, a nobody, a trivial detail lost in in a sea of dazzling brilliant minds. A third-rate, unmemorable mediocrity whose only noteworthy contribution to the history of Western music in its entirety is a piece of overplayed hackwork known as the Canon in D Major. Currently, besides being the "Canon in D guy", your only noteworthy characteristics are that you are a janitor and you seem to be invisible sometimes. Not even the shuffling of societal positions has changed your social standing. You were always stuck at the lowest level of the caste. At the very least, the thought that you can't get any lower than you already are is a bit reassuring.
이제 당신은 요한 파헬벨, 눈부신 수재들 사이에서 길을 잃은, 그런 음악가도 있었지 하면서 기억되는 별것 아닌 놈이다. 기억도 못 받는 평범한 삼류, 서양 음악사를 통틀어 남긴 족적이라고는 과대평가된 졸작 《카논 D장조》뿐이다. 지금 "D장조 카논맨"을 빼고 당신의 특징이라고는 문지기인 것, 그리고 가끔 투명인간 취급받는 것뿐이다. 사회적 위치 재배치 시기에도 당신의 위치는 바뀐 적 없다. 항상 계급 맨 아래에 처박혀 있었을 뿐이다. 지금보다 더 떨어질 곳이 없다는 사실만이 그나마 서글픈 위안이 되어줬다.

You muse over this caste system which you and your people have been shoehorned into. It lines up with how the musical canon has changed since a long time ago. What used to be a fluid musical canon has now mutated into one that's had three specific people consistently at the top: Beethoven, Bach, and that guy known as Mozart. You could see why Beethoven and Bach were seen as the most important in establishing what classical music is. Beethoven's new and unusual outlook on composing music revolutionized classical music and turned it from a craft to an art. Bach's tuning method, keyboard exercises, and technical proficiency has earned him high regard, especially after a composer named Mendelssohn did much to promote Bach's works around the world.
당신과 주변 이들을 휘어대는 이 계급제도가 어땠는지 당신은 다시 생각해 본다. 오래전부터 이 계급들은 음악의 이상이 바뀔 때마다 이에 맞춰서 달라져 왔다. 유동적으로 변화하기 마련이었던 이 이상이 언젠가 변질되어서 딱 하나가 됐고, 그 꼭대기를 한결같이 차지하는 셋이 생겨났다. 베토벤, 바흐, 그리고 모차르트 그 사람. 베토벤과 바흐는 클래식 음악 세계를 어떻게 갈고닦았는지 알면 이유가 훤히 보인다. 새롭고도 색다른 베토벤의 작곡관은 클래식 음악에 대변혁을 일으켰으며 또한 클래식을 기술을 넘어 예술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바흐는 조율법과 건반 기교와 능란한 기술적 구성으로 존경을 살 만하고, 특히 멘델스존이라는 작곡가가 그 작품들을 세상에 알린 덕에 더 널리 숭상을 받는다.

But Mozart? What did he do that was so significant as to earn him such a high position? Why is he even so high up there in the first place?
하지만 모차르트? 저렇게 높은 데 있을 만큼 중요한 일 했던 게 뭐가 있지? 아니 애초에 왜 저렇게 높은 데 있지?

Your first suspect is Mendelssohn. You've heard a few things about this person. From what you heard, he'd done a lot to establish the importance of studying and preserving music history, and he laid the groundwork for the musical canon. Mozart's praised him profusely for that - he's even said that we only exist because of Mendelssohn.
당신은 맨 먼저 멘델스존을 의심해본다. 몇 가지 들은 이야기가 있었다. 들은 말로는 멘델스존은 음악사를 연구하고 보존해야 할 중요성을 확립하는 데 노력했고, 또 음악적 이상이란 무엇인지 초석을 깔아줬다고 그랬다. 모차르트도 그 점을 들면서 누누이 멘델스존을 칭찬했다. 심지어 우리는 모두 멘델스존 덕분에 존재할 수 있었다는 말도 했다.

But the thing is, you've never even seen Mendelssohn, nor have you heard him speak on the broadcasts. You don't even know if he actually exists. For all you know he could very well be a fictional composer Mozart fabricated as propaganda. After all, the facts line up. The broadcasts speak of Mendelssohn as a legendary prodigy of Mozartean precocity, who wrote masterpieces as a teenager and died tragically young like Mozart did. The Mozart of the Nineteenth Century. Totally not Mozart's self-insert at all, right?
하지만 당신은 멘델스존을 본 적도 없고, 방송에서 말하는 소리를 들은 적도 없다. 아니 여기 실존하는지조차 모른다. 모차르트가 선전공작 때문에 날조한 가공의 작곡가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든다. 사실 정황이 그렇다. 방송에서 소개하는 멘델스존은 이런 식이었다. 모차르트만큼이나 일찍부터 싹튼 전설의 영재. 10대 때부터 명작을 작곡하고 모차르트처럼 젊은 나이에 요절한 비운의 인물. 19세기의 모차르트. 누가 봐도 모차르트 자캐라는 생각은 당연히 안 들겠지?

You think about how ludicrous Mozart's propaganda is. Coincidentally, the next paragraph of the document mentions the technology that Mozart uses to feed propaganda to every composer in the city. You read on.
모차르트의 선전공작이 참 웃긴 짓이라고 당신은 생각해본다. 공교롭게도 문서의 다음 문단은 이 도시의 작곡가들에게 선전공작을 퍼뜨릴 때 모차르트가 사용하는 기술 이야기다. 당신은 계속 읽는다.

High-ranking instances within the population of SCP-4009-A have devised anomalous technology which sees widespread use within SCP-4009. Examples of such technology produced by SCP-4009-A include ambient Hume stabilizers, memory-space libraries and musical instruments that can be collapsed into coin-sized tablets to facilitate transport. One widespread use of anomalous technology in SCP-4009 is the installation of a radio-like device known as a 'gramophone' embedded in the inner ear. Said device is capable of picking up anomalous longitudinal wave transmissions as well as telepathically transmitting the thoughts of one individual to numerous others with the same device. This device usually plays broadcasts of classical music and the news. Broadcasting is conducted through mass transmission of the thoughts of one instance connected to a Cerebral Sound Receptor Device (CSRD). Research on SCP-4009 anomalous technology for purposes of furthering Foundation technology and containment implements has been approved and is currently underway.
고위 계급을 차지하는 SCP-4009-A는 모종의 변칙기술들을 고안해 냈으며, 이들은 SCP-4009 안에 광범위하게 퍼진 것으로 보인다. SCP-4009-A가 개발한 해당 기술의 예시로는, 주위 환경 흄 안정장치, 기억영역 도서관, 동전 크기 판으로 접어서 쉽게 들고 다닐 수 있는 악기 등이 있다. SCP-4009 내 널리 퍼진 변칙기술 중에서, 라디오 비슷한 기능을 하면서 내이(內耳)에 삽입할 수 있는 '그라모폰gramophone'이라는 이식형 장치가 있다. 이 장치는 변칙적 종파 방송을 수신하고, 또한 한 인물의 생각을 같은 장치를 이식한 다른 수많은 인물들에게 텔레파시로 전달할 수 있다. 해당 장치는 대개 클래식 음악이나 뉴스를 방송하는 용도로 쓰인다. 이 방송은 뇌음 수용장치Cerebral Sound Receptor Device(CSRD)에 연결된 개체 하나가 자신의 생각을 대규모 송신함으로써 이루어진다. SCP-4009의 변칙기술을 재단의 기술 및 격리도구 개발에 이용하는 연구가 현재 승인되어 진행 중이다.

The gramophone. You don't know what it looks like, or exactly when it first got into your ears, but you've had a strong understanding of what it does. The document is right in that for the most part the gramophone just plays classical music and the news. But it also plays people what other people say and think about them. That was the worst part. Most composers got feedback that was more positive, but for your case it was nearly all personal attacks and faint praise. Worthless. Cellist hater. One-hit wonder. You can practically recite all these slights by memory, that's how often you heard them. By this point you've more or less grown numb to the insults, but you can't help still feeling the faintest pang of heartbreak when they come at you. At the very least you could turn the volume down.
그라모폰. 어떻게 생겼는지도 언제 처음 귓속으로 들어왔는지도 모르지만, 당신은 그게 어떤 물건인지 아주 잘 감을 잡고 있다. 그라모폰이 클래식 음악과 뉴스를 틀어준다는 점에서는 이 문서는 정확하다. 하지만 다른 사람이 무슨 말을 하는지, 서로를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또한 그라모폰은 틀어준다. 그 부분이 최악이었다. 작곡가들이 받는 피드백은 대개 긍정적인 내용이지만, 당신 같은 경우는 웬만하면 인신공격 아니만 마음에도 없는 칭찬이었다. 무가치해. 첼로 혐오자. 원히트 원더. 이런 언사들을 당신은 기억 속으로 언제라도 주루룩 펼칠 수 있을 만큼 자주 들었다. 요즘은 그렇게 욕설을 들어도 기분은 무덤덤하지만, 가끔 심장이 조금이나마 저릿해져 오는 느낌까지 막을 수는 없었다. 적어도 볼륨을 줄였을 때는.

Usually it's the muffled tenor voice of a composer named Schubert you'd be hearing on these broadcasts. Schubert is a kind-looking composer with round glasses who idolizes Mozart and likes to sing. Schubert, you feel, is also a little bit off. He presents himself as bubbly and cutesy, but something about the way he talks makes him come off as affected and robotic. It also sounds like all his speech is scripted.
방송에서는 보통 슈베르트라는 작곡가의 목소리가 뭉툭한 테너 소리로 들려왔다. 슈베르트는 동그란 안경 쓴 친절하게 생긴 작곡가였는데, 모차르트를 숭배하고 모차르트를 아주 노래했다. 당신이 느끼기에 슈베르트는, 마찬가지로 좀 많이 나간 자였다. 하는 말은 아주 쾌활하고 애교를 떨었지만, 말하는 방식이 뭔가 가장된, 로봇 같은 데가 있었다. 하는 말이 대본을 읽는다는 느낌도 있었다.

You dwell on the topic of Schubert a bit more. That man was like a computer. It seemed like he had no autonomy and was just a machine automatically performing a function 24 hours a day, 7 days a week, taking next to no breaks and showing no sign of displeasure. It was creepy how Schubert never seemed to falter, get tired, or feel unhappy. Also, aren't those his thoughts you're hearing? Why are his thoughts so rigid and lifeless? How much external information exactly is going through his head? Is he capable of thinking for himself at all?
당신은 슈베르트를 조금 더 생각해본다. 컴퓨터 같은 자였다. 아무 자율성 없이 자동기계처럼 하루 24시간씩, 일주일에 7일씩 휴식시간도 없이 말만 하면서 기분 나쁘다는 기색도 하나 없었다. 슈베르트가 말을 더듬은 적도 지친 적도 기분 나빠한 적도 없었음을 생각하니 오싹해졌다. 그리고 당신이 들었던 말들, 슈베르트가 생각하는 소리 아니었나? 생각이 왜 그렇게 뻣뻣하고 생기 없었을까? 그 머릿속으로 정보가 바깥에서 얼마나 밀려들어가는 걸까? 스스로 생각은 하고나 있는 걸까?

"Schubert is neurologically enhanced with a lab-grown strain of Treponema pallidum that makes him capable of processing and transmitting up to ten thousand trains of thought at once! Schubert is the most reliable news anchor, feedback messenger and DJ and is always up-to-date! Come connect with Schubert on your gramophone today!"
"슈베르트는 신경계를 실험실 배양 트레포네마 매독균으로 보강함으로써 1만 가지에 이르는 생각들을 한 번에 처리하고 전송할 수 있답니다! 슈베르트는 가장 믿음직한 뉴스 진행자, 피드백 알리미, DJ로서 항상 최신을 유지합니다! 지금 당장 그라모폰을 슈베르트와 연결하세요!"

Speak of the devil. One of Schubert's scripted lines sounded over the gramophone at that moment. You dismiss it as coincidence, but it's still creeping you out.
슈베르트도 제말하면 온다더니. 사전 녹음되어 나오는 슈베르트의 대사들 중 하나가 그라모폰에서 마침 흘러나왔다. 당신은 우연이겠거니 생각하지만, 그래도 오싹하긴 마찬가지다.

It could have been worse, you think. At least it's not as disturbing as the Five Minute Cacophony. The Five Minute Cacophony is something you wince a little when you think about, but everyone is forced to listen to it at full volume when it happens. It's five long minutes of loud warnings against "dissent", and how there were some people in the past who had committed grave offences that hurt Mozart. Usually the offences were attempted sabotage due to envy and hatred, and the evidence for that was usually some form of criticism of Mozart or the administration. The culprits were always publicly shamed and denounced with a burning vitriol that knotted your insides like a French horn. You knew the Cacophony was never about you, but when it happened, terror and shame caught up with you anyway.
그래도 차라리 그건 아니었잖아, 당신은 생각한다. "5분간 불협화음Five Minute Cacophony"만큼 불안한 일은 적어도 아니었다. 5분간 불협화음 시간은 생각만 해도 당신이 몸을 움찔하는, 시간이 찾아올 때마다 모두가 강제로 최대 볼륨으로 들어야만 하는 방송이었다. 이 방송은 5분 동안 "이단자"를 엄중하게 경고하고, 과거에 심각한 무례를 저질러서 모차르트를 상처 입한 사람들 이야기를 틀었다. 이 무례함은 대개 질투와 혐오 때문에 기획된 방해공작 모습이었고, 증거는 보통 모차르트 비평이나 행정 집행의 형태였다. 범인들은 항상 조리돌림당하면서 신랄한 독설을 받았고, 듣는 자들은 프렌치혼처럼 몸속 모든 곳이 곤두섰다. 불협화음 시간에 당신 이름이 등장한 적은 없었지만, 한 번이라도 나온다면 공포와 수치가 마음속에서 온통 불어날 건 뻔했다.

The criminal most often shamed during the Cacophony is a composer named Salieri. He's said to be the first and most dastardly of the envious conspirators seeking to dethrone Mozart for once and for all. Salieri was described as a cruel, manipulative, unempathetic, even narcissistic man who didn't have any genuine passion for music and only desired attention. You were glad Salieri was caught and sent to prison. He seemed like a really nasty guy and you sure as hell didn't want to bump into anyone who was like that.
불협화음 시간에 가장 많이 조리돌림당한 범죄자는 살리에리라는 작곡가였다. 살리에리는 질투에 눈이 멀어 모차르트의 발목을 잡으려던 음모를 꾸민 숱한 자들 중에서도 최초이자 제일 악랄한 자라고들 했다. 살리에리는 잔혹하고 영악하고 냉랭하고 심지어 자기도취 끼도 있는, 음악에 진정한 열정 따윈 없고 오직 관심만 끌기 좋아한 남자라고들 했다. 살리에리가 붙잡혀 감옥에 처박혔다는 소식을 듣고 당신은 기뻐했다. 그렇게 고약한 인물인데 어딜 가더라도 그딴 자하고는 꿈에서도 마주치고 싶지 않다고 당신은 생각했으니까.

However, part of you didn't quite buy what was being said during the Five Minute Cacophony. You vaguely remember meeting Salieri a long time ago. As far as you can recall, he was decent and didn't do anything suspect. Even if people can change over time, you can't help but feel like he was being unfairly demonized for propaganda purposes, and that he did nothing to merit his current treatment. After all, you've never even heard him confess to anything or share his side of the issue - it was just purely what the authorities said about him that was broadcasted to the public. You're willing to entertain the possibility that he was wrongfully accused. Or even that he was being exploited.
그러나 당신의 마음 한구석, 5분간 불협화음 시간에 나온 말을 믿지 못하는 곳이 있다. 옛날에 살리에리를 만났던 기억이 당신은 어렴풋이 떠오른다. 기억나는 안에서 살리에리는 점잖은 사람이었으며 의심쩍은 일을 할 만한 인물도 아니었다. 사람은 바뀌기 마련이라지만, 당신은 살리에리가 선전공작 때문에 부당하게 악마 취급을 받는다고, 지금 같이 대역죄인 대접을 받을 짓은 한 적 없다고 느낀다. 생각해 보니 당신은 살리에리가 이 문제를 가지고 죄를 고백하거나 어떤 식이든 언급했다는 말을 들은 적 없다. 방송을 탄 내용은 그저 살리에리를 가지고 당국이 말했던 내용일 뿐. 살리에리가 무고를 당했을 가능성을 당신은 내심 기대한다. 또는 이용당했을 공산을.

Your train of thought of leads you to further pondering about how the changes in society have changed the people. It honestly really does seem like every composer has become like Salieri and Schubert - manipulated, taken advantage of and stripped of all autonomy. These musically gifted people used to be independent and individual - now they meekly submit and cater to the whims of one man. They used to be bold and confident - now they act as if they are nothing compared to that one man. You wince. This is ridiculous. This is wrong. Yet nobody has ever done anything about it. It's because they've been forced to adopt inferiority complexes, you're certain of that. You feel like no one dares to do anything of note because Mozart is just too powerful and too good for them. You feel your blood boil.
당신의 생각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져, 사회가 바뀌면서 주민들이 어떻게 바뀌었는지 생각하는 데까지 이른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모든 작곡가가 살리에리가 되든가, 아니면 자율을 빼앗겨 조종당하면서 떡고물을 누리는 저 슈베르트처럼 되든가였다. 이들 모두 각자 색다른 재능을 지닌 독립되고 독특한 존재였는데, 이제 모두 한 사람의 변덕에 맞춰 고분고분 굴복하고 영합했다. 모두들 담대하고 자신감에 넘쳤는데, 이제 한 사람에 견주면 아무것도 아닌 사람처럼 처신했다. 당신은 몸을 움찔한다. 이건 말도 안 돼. 잘못됐어. 하지만 이에 맞서 뭔가 해본 자는 없었다. 열등감 콤플렉스에 빠져 살라고 강요당했기 때문이겠지, 당신은 확신한다. 모차르트가 너무 강력하고 너무 착하게 굴어서 아무도 털끝 하나 까딱 못할 뿐이라고 당신은 느낀다. 끓어오르는 피를 느낀다.

Stay calm, Johann. You mustn't get angry or you'll end up saying or doing something you shouldn't. And if you make a mistake, that's the end of you. You have to stay incognito.
침착하자, 요한. 지금 화냈다간 안될 말을 하고 안될 짓을 하겠지. 실수했다가는 나도 끝장이야. 감정을 숨겨놓고 있어야 해.

You take a deep breath to drown your rage. There's a long blank space underneath the last paragraph. You're going to have to scroll for a bit.
당신은 심호흡으로 분노를 가라앉힌다. 마지막으로 읽은 문단 아래로 공백이 길게 있다. 잠시 동안 당신은 화면을 스크롤해 내려본다.



.

.

.

.

.

.

.

.

.

.

.

.

.



NOTICE: This file is an abridged version of the official SCP-4009 documentation, intended for purposes of mass distribution. Access to the full document, along with the Foundation-Mozart Alliance Protocol, is restricted to Level 3/4009 personnel and above. Any further enquiries regarding SCP-4009 are to be submitted to Project Head Dr. Frances Seward via email.
알림: 본 파일은 일반 배포 목적으로 공식 SCP-4009 파일을 요약한 자료입니다. 전체 문서 접속은 재단-모차르트 제휴 프로토콜에 따라 3/4009등급 이상의 인원에게 제한됩니다. SCP-4009에 관련된 추가 문의는 프로젝트 택임자 프랜시스 슈어드Frances Seward 박사에게 이메일로 제출하시기 바랍니다.



That's it? That's all there is to this file? An abridged copy you are probably going to receive in the mail sometime later? You feel duped. This is unfair. But then again you can't expect the bigwigs to treat you fairly since you're worth about as much as a speck of dust to them. You scour the webpage. The email address of Dr. Frances Seward, presumably a Foundation personnel with some degree of authority, is in small print at the bottom of the page. You need to contact them. Those guys don't have a clue what they've gotten themselves into. You think of sending a message to them telling them to stop this totalitarian madness and save everyone. You have no choice. Tell them that the Mozart they have signed an agreement with is really a horrible ruthless dictator. Tell them that Mozart forces people into horrible living conditions. Tell them that Mozart forces everyone to believe they will never be-
끝이야? 이게 이 파일 끝이라고? 나중에 언젠가 받을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를 전체 파일의 그냥 요약본이라고? 당신은 사기 당한 기분이다. 불공평해. 하지만 곧바로, 그 가발쟁이 높으신 분들이 애초에 당신을 공평하게 대접할 리 없다는 생각이 든다. 어차피 먼지 한 톨 취급받는 신세였으니. 당신은 웹페이지를 샅샅이 뒤져본다. 프랜시스 슈어드, 아무래도 어느 정도 책임을 맡았을 그 재단 인사의 메일 주소가 페이지 맨 밑에 조그맣게 쓰여 있다. 여기로 연락해야 해. 당신은 이 미친 전체주의를 멈추고 모두를 구출해 달라고 메시지를 보내야겠다고 생각한다. 선택의 여지가 없다. 그들하고 합의를 맺은 모차르트가 사실 잔악한 독재자라는 걸 알려야 해. 모차르트가 시민들을 끔찍한 생활조건으로 내몬다는 걸 알려야 해. 모차르트가 우리 머릿속에 절망을 불어넣어서 우리가 절대-

"It's a wonderful day today! Clear skies, all systems in check, beautiful music all 'round! How are you feeling? It's fine even if you're feeling a little down, because things will surely get better and you will be happier!"
"오늘도 좋은 하루입니다, 여러분! 하늘은 창창하고 시스템은 원활하고, 주위에는 온통 아름다운 음악까지? 오늘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기분이 조금 안 좋은 날이라도 괜찮아요, 좀 있으면 모든 일이 잘 풀리고 더 행복해질 테니까요!"

Your train of thought is conveniently interrupted by Schubert in his usual smiley voice. He's said that exact same thing at least five times today. And when is he going to shut up? If he kept his mouth zipped at least he won't risk interrupting anyone's train of thought.
꼬리에 꼬리를 물던 당신의 생각이, 평소의 그 생글생글한 목소리 때문에 마침맞게도 끊긴다. 오늘 똑같은 소리를 적어도 다섯 번은 들었다. 저 자식은 언제쯤 닥칠까? 그 입에 지퍼라도 채웠으면 생각하고 있는 누구 방해하진 않을 텐데.

You force yourself to ignore him. Any distraction that can slow your pace may lead you to your demise.
당신은 애써 그 목소리를 무시해 본다. 머리 산만해졌다가 한 번이라도 발목 잡히면 바로 그 자리에 거꾸러지고 말 테니까.

"Ah, sorry about sidetracking - next up I'll be playing Mozart's Don Giovanni overture. Did you know that the composer put off writing this piece until the night before its premiere? Despite this, it's still a masterpiece for the ages, and it's proof that you can rush your projects last-minute and have them still be outstanding if you work hard and make good use of your natural gifts!"
"아, 잠시 옆길로 샜네요. 다음으로 틀어드릴 곡은 모차르트의 돈 조반니 서곡입니다. 이 곡은 작곡가가 초연 전날 밤에 몰아서 작곡했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그런데도 이 곡은 세기를 넘어서는 걸작이고, 또 과제를 벼락치기로 하더라도 열심히만 하고 타고난 재능만 잘 활용할 줄 알면 충분히 걸출한 결과물을 내놓을 수 있다는 증거이기도 하죠!"

"Ooh, no…I can't play that right now. My signals are getting interrupted! Uhhh…it's uh, hang on a moment, let me find out where it is…oh! I'm hearing a pattern of eight notes! And it's in D Major key. Mmhm, sounds a lot like Pachelbel's Canon, doesn't it? Uh, actually, no, it's not! I think I might be picking up sound waves from a human radio station! I apologize for this mistake. Schubert will take better care of himself next time! In the meantime, you can expect to connect with Schubert sometime again after about a half hour! Ciao!"
"어라라, 이런… 지금은 틀어드릴 수가 없겠네요. 제 신호가 방해받고 있어요! 어어… 그러니까 잠시만 기다려보세요, 어디가 문제인 걸까… 아하! 여덟 음표로 된 패턴이 저한테 들려오네요! 그것도 D장조로요. 으흠, 아무래도 파헬벨의 카논인 걸까요? 아, 아니네요, 그런 건 아니었어요! 인간 무선국에서 엉뚱한 음파를 제가 잡았나 봐요! 죄송합니다 여러분. 저 슈베르트는 다음부터 이런 실수 안 하도록 하겠습니다! 잠시 뒤 한 30분쯤 있다가 여러분은 슈베르트의 방송을 다시 들으실 수 있습니다! 안녕!"

You freeze. Something feels wrong. Then it hits you.
당신의 몸이 굳어진다. 뭔가 잘못됐어. 그리고 그 뭔가가 당신을 엄습한다.

He's found you.
그가 찾아냈어.

Run.
도망쳐.

You want to run, but the sound of boots thumping outside the room stop you from moving.
도망치려 했지만, 방 바깥에서 부츠 소리가 쿵쿵 들려오자 당신은 발을 떼지 못한다.

You're trapped now. Nowhere to run. They've come to get you.
함정 속에 빠져버렸다. 도망칠 곳이 없다. 이제 곧 잡힌다.

The door swings open. In walks Wolfgang Amadeus Mozart in full dress uniform, cape billowing, the spitting image of the poster. He holds a sword out as if he's prepared to dismember someone. And he's looking right at you. Straight in your eyes.
문이 데꺽 열린다. 예복 차림에 망토를 드리운, 포스터 속 그림을 빼닮은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가 들어온다. 누군가 곧장이라도 베어버릴 듯이 칼 하나를 빼들었다. 그리고 당신을 쳐다본다. 당신의 눈을 똑바로.

Might as well accept your fate then. Better to die on your feet than live on your knees.
운명을 받아들일 수밖에. 무릎 꿇고 구차하게 사느니 쓰러져 죽는 게 나을지도.

Mozart drops his sword on the floor and bursts out laughing.
모차르트가 바닥에다 칼을 떨구고, 웃음을 터뜨린다.

"Oh man, I can't believe this! Look what walked right into my trap! You should've seen the look on your face. Oh God, that was amazing…still can't get over how the Mozart sex toys got a rise out of you. Well, man, you gotta thank my buddy Richard Wagner for that. That was his idea. Richard you evil genius…oh yeah! He did that poster too! He made that lovely thing for me, so you gotta credit him for that, 'kay?"
"이런 이런, 믿을 수가 없군요! 제가 판 함정 속으로 걸어들어오시다니! 표정이 아주 볼 만했습니다. 세상에, 정말 놀라웠어요… 그런데 모차르트 성인용품 때문에 왜 약이 오르셨는지는 모르겠군요. 어쨌거나, 제 친구 리하르트 바그너에게 감사하셔도 좋습니다. 그 친구 아이디어였어요. 리하르트 이 영악한 천재 같으니… 오호라! 이 포스터까지 만들어 줬군! 이 멋진 곳을 리하르트가 다 설계해 줬으니, 나중에 고맙다고 말씀하셔도 좋습니다. 아시겠죠?"

Further laughing. It isn't reassuring at all.
그러고는 다시 웃는다. 불안만 더해진다.

"Man…it's a real real pity that I'm gonna have to drag you off to the shitter 'cause you were a really funny special guest on today's broadcast. Quite probably the best ever, in fact. Seriously! You were gut-bustingly hilarious…"
"세상에… 이런 똥간까지 행차하게 해 드려서 정말정말 유감이군요. 오늘 방송에 아주 멋진 게스트로 특별출연해 주셨는데. 단연 최고였어요. 진심으로! 아주 배꼽 빠지는 줄…"

"Hey Richard? Can you, like, do the thing? I'm laughing too damn hard to move my ass."
"거기 리하르트? 한 가지만 더 해주겠나? 너무 웃어서 똥구멍 하나 못 움직이겠네."

Richard? Wagner is with him too?
리하르트? 바그너도 저쪽 편이었다고?

Before you can think of anything else, you hear the sound of every musical instrument in the orchestra playing at once. And then you hear nothing.
아무 생각이라도 해보기 전에, 오케스트라가 모든 악기를 단번에 연주하기 시작하는 소리가 들린다. 그리고,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






.

.

.

.

.

.

.

.

.

.

.


It's been some two, three, four days?
이틀, 사흘, 나흘쯤 지났을까?

You just don't have the faintest clue anymore. You're back in your apartment, but other than that, you're hardly sure of anything else. It all feels like a bad dream. Discordant noises of whistling and screeching ring and echo in your ears. Fissures on the wall contort and dance. You feel around with your hands, but you can barely feel the floor beneath. Your body feels like it's not here and everywhere at the same time. Tired, lost, utterly confused.
당신은 전혀 짐작조차 가지 않는다. 아파트로 돌아왔다는 사실 빼고는, 아무것도 확신할 수가 없다. 모두가 불쾌한 꿈 같다. 휘익 끼익거리는 종소리와 울림소리가 귓속에서 불협화음을 이룬다. 벽에 난 균열들이 일그러져 춤을 춘다. 당신은 손으로 주변을 더듬어보지만, 아래에선 바닥만이 겨우 느껴지려 한다. 몸이 여기 있지 않는, 동시에 모든 곳에 있는 느낌이다. 피곤하고 아리송하고 완전히 혼란스럽다.

You have no idea how you managed to drag yourself onto the couch. You try to lie down and sleep, but a stinging pain rips through your spine from the bottom up. You attempt to grab the couch as support, but pain stabs through your arm muscles. Your wrists hurt. Finger joints hurt. Ears hurt. Head. Everything hurts. Oh God, please make it stop.
어떻게 소파까지 몸을 끌고 올라왔는지 당신은 생각나지 않는다. 누워 잠을 청해보려 하지만, 따끔거리는 고통이 척추를 주욱 타고 오른다. 지지대 삼아 소파를 잡아보려 하지만, 팔 근육까지 그 고통이 찔러댄다. 손목이 아프다. 손가락 관절도 아프다. 귀도 아프다. 머리다. 안 아픈 곳이 없다. 신이여, 제발 멈춰주소서.

The pain fades slightly. You relax a little even though your backbone is burning and your eyes and ears feel like they're full of glue.
고통이 조금씩 가신다. 등뼈는 아직도 불타는 듯하고 눈과 귀는 딱풀을 처바른 느낌이지만, 그래도 당신은 한결 편안해진다.

You're lucky that Mozart let you return to your home and your job. Other dissenters usually ended up stuck in prison forever, hauled from place to place and beaten for eternity. After all, they deserve that, right? They deserve that for being jealous, envious, scheming conspirators aiming to take Mozart down. For being unwilling to improve and change. You know you're better than them because you at least have the basic human decency to self-reflect. Once your senses stop going haywire and your body stops hurting you will go out there and prove that you're a better person now. You swear on that.
모차르트가 무사히 자신의 집과 직장을 보존해 주다니, 당신은 운이 좋았다. 다른 적대자들은 감옥에 끌려가 그곳에 영원히 처박히고, 이리저리 불려가 두들겨 맞는 생활을 영원히 이어간다. 어쨌거나 그럴 만했잖아? 모차르트를 시샘하고 질투해서 흠집 내려고 그런 모략을 꾸몄는데. 더욱 발전하고 변화하기를 거부하던 놈들인데. 적어도 자기가 한 짓을 반성할 줄 안다는 품위를 지키고 있는 점에서 당신은 자신이 그런 놈들보다는 낫다고 생각한다. 고장난 감각이 돌아오고 몸이 아프기가 가시면 당신은 바로 나가 자신이 더 좋은 사람이 됐음을 증명하려 한다. 그렇게 진심으로 맹세한다.

A faint memory of Salieri flashes in your mind's eye. Sweep it aside. That man is good at pretending to be pitiful. He's just fishing for sympathy because he's envious of Mozart's talent and he can't bother to work hard enough to achieve anything noteworthy. You can't believe you thought there was a chance Salieri was innocent.
희미한 기억 속에 살리에리가 언뜻 눈앞에 비쳐오려 한다. 바로 쓸어버린다. 감성팔이 하나는 끝내주는 놈 같으니라고. 모차르트의 능력을 질투나 할 줄 알고, 더 노력해서 수작을 내놓는 고생은 하기 싫으니까 동정이나 사 보고 싶었겠지. 살리에리가 결백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니 당신은 자신에게 어이가 없어진다.

Memories start trickling back into your head, piece by piece. Man, was I a fool. You can't believe you had doubts about the administration. You can't believe you had doubts about Mozart. You can't believe you had doubts about anything.
기억이 머릿속에 천천히 조금씩, 다시 뿌려진다. 나 참, 나도 참 바보야. 행정부를 의심하다니 어떻게 그럴 수가 있었을까. 모차르트를 의심하다니 또 어떻게 그럴 수가 있었을까. 그 모든 것에 의심을 품었다니 또 어떻게 그럴 수가.

Of course Mozart needed to get rid of his enemies. He's endured so much struggle and pain in his life and he's been beaten up ever since he was a young musician. Life hasn't been good to him at all. So he deserves to be loved. And he is talented so he deserves to be praised for it. He worked really hard for all these achievements. Mozart is of course deserving of such high esteem. And he's oppressing absolutely no one, he achieved more than everyone, and indeed he deserves this honor more than anyone else.
당연히 모차르트의 적대자들은 몰아내야 한다. 인생을 살아오며 모차르트는 너무 많은 고생과 고통을 감내했고, 어릴 때 음악가가 되면서부터 그 모두를 견뎌야 했다. 험난한 인생이었다. 그러니 이제는 사랑만 받아야 했다. 그리고 그렇게 재능이 탁월하니, 이제는 찬사만 받아야 했다. 그 모든 업적을 성취하느라 모차르트는 정말 노력했다. 당연히 그렇게 높이 존경을 받아 마땅한 이였다. 그리고 모차르트가 아무도 탄압한 적이 없고, 누구보다 많은 공적을 이룩한 만큼, 모차르트는 어느 누구보다 더 높은 영예를 받아 마땅하다.

SCP-4009 Big Brozart is Watching You 빅 브로차르트가 당신을 지켜본다
Tags : 4000 acoustic city extradimensional historical musical safe scp telepathic en 4000 음향 도시 여분차원 역사적 음악 안전 scp 텔레파시 en
Author : Mendelssohn

ERROR

The XCninety's portal does not exist.


오류: XCninety 사용자의 포털 페이지가 존재하지 안습니다. 이용 안내를 참조해 포털 페이지를 작성하세요.


이용 안내

  1. portal:xcninety ( 15 Aug 2020 11:06 )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다음의 라이선스를 따릅니다: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