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Felt Numb

현재 이 초안은 비평 종료 상태입니다.

평가: 0+x

There was a containment breach at 9AM at Site-51.
오전 9시, 제51기지에서 격리 실패가 발생했다.


I was told about it at 11AM that same day. Came through the usual channel of the inter-site emergency response system. It sat in my inbox for about twenty minutes before I stopped working on my most recent report to open it up.
그날 오전 11시가 돼서야 나는 그 소식을 받았다. 기지간 비상대응 시스템의 통상 채널에서. 소식함에 들어오고 20분은 지나서야 나는 제일 최근 보고서 작업을 멈춰놓고 메시지를 열었다.

"Thirteen dead. Four in critical condition. Anomaly recontained."
"13명 사망. 4명 치명상. 변칙개체 재격리됨."

It took me a while to close the email and get back to work. Couldn’t tell you why. I’d gotten emails like this dozens of times. I don’t know though. Something about the numbers stuck with me for a bit.
메시지를 닫고 다시 일하기까지, 약간 걸렸다. 이유는 말 못한다. 이런 메시지야 몇십 번씩 받고 산다. 그래도 모르겠다. 숫자 때문에 뭔가 조금 눈길이 갔나 보지.

I cracked open a window to let some fresh air in. The entire sky was grey, but it refused to rain even a drop. Maybe it was out of respect. Maybe the clouds were sapient. I’d never know. I stared at them for a long time.
창문을 딸깍 열고 바깥바람을 좀 쐬었다. 하늘이 온통 우중충했지만 비 한 방울 안 내렸다. 배려해서 그러는지도 모르겠다. 구름이 지성 개체일지도. 나야 모른다. 한참 동안 나는 하늘만 쳐다봤다.


At around 1PM I got lunch with my colleagues. The first thing they asked me was if I had heard the news, which of course I had. Then they asked if I knew anyone over at the site. I shook my head.
오후 1시쯤 동료들과 점심을 먹었다. 다들 그 소식 들었냐는 질문부터 했다. 물론 나야 들은 소식이다. 그다음에는 그 기지에 누구 아냐는 질문이 들어왔다. 나는 고개를 저었다.

"Not unless someone got transferred. Janice is at 81 and Gabriel has been stuck at 33 for three years."
"누가 새로 전근갔으면 몰라. 재니스Janice는 81기지고, 가브리엘Gabriel은 3년간 33기지에 박혀 있었잖아."

The others nodded, and then we ate in silence for a little bit.
다들 고개를 끄덕이고, 잠시 아무 말 없이 점심만 먹었다.

"Didn’t Richard Wethers get transferred to 51 a few months ago?" Dr. Tennison asked.
"리처드 웨더스Richard Wethers 51기지로 몇 달 전에 안 갔어?" 테니슨Tennison 박사가 물었다.

"Yeah, he did," Dr. Gerdinel replied, "I called him a few hours ago, but he didn’t pick up."
"어, 맞아." 거디넬Gerdinel 박사가 대답했다. "몇 시간 전에 전화했는데 안 받던데."

"Probably lost his phone in the breach," I said.
"격리 실패 중에 폰 떨궈서 그럴 수도 있지." 내가 말했다.

"Or maybe something locked up there messes with cell lines," someone else added.
"아님 거기 격리됐던 놈이 통화권을 어떻게 했을 수도." 누가 덧붙였다.

We ate in silence for a little longer before someone changed the subject.
또 잠시 아무 말 없이 점심들만 먹다가, 누가 대화 주제를 바꿨다.


At 3PM someone knocked on the door to my office. It was Tennison. His face was blank, but I could hear some quiet weeping down the hall.
오후 3시, 누군가 사무실 문을 노크했다. 테니슨이었다. 딱히 무슨 표정은 아니었지만, 바깥 저쪽에서 누가 조용히 우는 소리가 들려왔다.

"We’re having a small gathering for Richard," he said. I nodded and followed him to the cafeteria. Thirteen others stood in a circle. Some of them were crying. Others just looked down and shook their heads. I didn’t really know Richard all that well. We sometimes complained about the commute together, and we had a nice conversation during the site-wide Christmas party last year about the pros and cons of using he/she/they pronouns for humanoid anomalies.
"리처드 때문에 조그맣게들 모여 있어." 테니슨이 말했다. 나는 끄덕하고 따라가 식당으로 갔다. 열세 명이 동그랗게 둘러선 채로 있었다. 우는 사람도 있었다. 시선을 떨구며 고개만 젓는 사람도 있었다. 나는 리처드랑 그렇게 잘 아는 사이는 아니었다. 가끔씩 출퇴근길 왜 이따위냐고 노가리 까거나, 작년 기지 전체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인간형 개체한테 he/she/they라는 대명사를 써야 하니 마니 열띠게 토론하거나 한 적은 있었다만.

Someone said a few words, and then we all stood in silence for a little while. I don’t remember if we had done this before, or if this was the first time someone from our site had been killed in a breach since I transferred here. I bowed my head with everyone else and tried to say a few words. They felt hollow. But then again, I didn’t really know the guy.
누군가 몇 마디를 말했고, 다른 사람들은 모두 잠시 그대로 말없이 서 있었다. 전에도 이렇게 한 번 한 적 있는지, 우리 기지 출신이 격리 실패 때 죽은 게 내가 여기 발령받고 이번이 처음인지는 기억이 안 난다. 나는 다른 사람과 같이 고개를 숙이고 몇 마디를 하려 했다. 허허로운 말들이었다. 하지만 어쨌거나, 나는 잘 아는 사이는 아니었다.


I got home at 5PM. I was tired, so I collapsed onto the couch and turned on the news.
오후 5시에 집으로 돌아왔다. 피곤해져서 소파에 풀썩 주저앉고, 뉴스를 틀었다.

"Eleven dead in Pittsburgh Synagogue shooting. Multiple injured. Suspect in custody."
"피츠버그 회당에서 총기난사로 11명이 사망하고 부상자가 다수 발생했습니다. 용의자는 체포되었습니다."

I turned off the TV, and just sat there in the dark.
TV를 끄고 나는, 어둠 속에서 그냥 앉아 있었다.

numb I Felt Numb 멍하니 있었다
Tags : tale en 이야기 en


    • _


    댓글 투고 폼

    새 댓글 추가

    댓글란 맨 위로

ERROR

The XCninety's portal does not exist.


오류: XCninety 사용자의 포털 페이지가 존재하지 안습니다. 이용 안내를 참조해 포털 페이지를 작성하세요.


이용 안내

  1. portal:xcninety ( 15 Aug 2020 11:06 )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다음의 라이선스를 따릅니다: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License